본문 바로가기

사회

공유 전동 킥보드, 전기 자전거 이권 개입 사업은 아닌지 철저히 밝혀내야

728x90

요즘 우리 주변을 둘러보면 공유 전동 킥보드,, 뿐만 아니라 전기 자전거까지 여기저기 방치되어 흉물이 되어 있는 경우를 볼 수 있다.

 

본인이 사는 아파트만 해도 관리가 잘 되어 오던 과거와는 달리 언제부턴가 여기저기 킥보드나 전기 자전거가 옆으로 누워져 엎어진 채 나뒹굴고 있고 심지어 주차선 내 킥보드나 자전거가 세워진 경우도 있다.

 

이러한 공유 전동 킥보드를 사용 한 사람조차 아무렇게 내 팽게치고 누구 한 명 치우지도 않은 채 그대로 쓰레기 같이 방치되어 있는 것이다. 

 

공유 킥보드란 킥보드에 내장된 전동 배터리와 모터를 기반으로 도시 차도를 주행할 수 있는 이동수단으로 최고 속도가 25㎞까지 나간다고 하니 아이들이 탈 수 있는 간단한 교통 이동수단의 장비는 아니다.

이러한 공유 킥보드를 타기 위해 안전모는 필수라고 하지만 제대로 쓴 사람은 없을뿐더러 두 명씩 올라타 도로 위를 주행하는 모습은 아찔하기만 하다.

 

공유 전동 킥보드나 전기자전거 사업은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로 되어있다.

누구나 신고만 하면 쉽게 이 사업을 할 수 있단 이야기다.

 

하지만 지금! 

 

공유 전동 킥보드에 대한 편리성을 인정하는 사람은 없다.

 

오히려 공공질서를 어지럽히고 방치되어 많은 시민들은 오히려 사업폐지 및 철수를 원하고 있다.

서울뿐만 아니라 경기도 인천 등 각 시마다 '공유 전동 킥보드'를 없애달라는 민원까지 올라오고 있고 

지금은 전국에 이르기까지 "철수" 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 지자체에서는 신고제이기 때문에 사업을 퇴출시킬 수 있는 법령은 없다고 하는데 성남시의 경우 "행정지도"를 통해 결국 사업을 접게 만든 사례가 있다고 한다.

 

개인의 안전성이 보장되어 있지 않고 또 사회 질서를 어지럽히고 보관 및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 현실을 비추어 본다면 마땅히 "강제 철수"가 바람직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본인의 사견이기도 하지만 대다수 시민들이 공감하고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320x100